‘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좋으실 대로(As You Like it)’는, 그의 5대 희극 중 하나로, 대표 희극에 나타나는 공통적인 요소들이 모두 담겨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작품이다.

표지

이 책은 셰익스피어의 희곡, 즉 연극 대본이다. 특이하게도 장면 묘사가 거의 없는데, 대부분이 대화 위주로 진행되기 때문에 내용을 따라가는데는 큰 무리는 없어, 이대로 연극에 활용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다.

읽을때도 내내 이야기를 읽는게 아니라 마치 한편의 연극을 보는 느낌이었는데, 문장이나 표현이 관객에게 전달하기위한 과장된 느낌이 담겨있었기 때문이다.

세세하게 따져보면 주인공들의 상황은 썩 좋지 않은데도 전체적으로는 밝은 분위기로 진행되는 것도 다분히 연극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게 작품의 분위기를 통일시켜주고, 또 지루하지 않고 계속해서 흥미롭게 볼 수 있도록 해주었다.

그러면서도 사회에 대한 풍자나 비판을 담아 마냥 가볍지만은 않은 무게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밝은 모습과는 조금 상반된 듯한 이 진지함도 작가는 가벼움 속에 담아냈는데, 어색하지 않게 둘을 어우른 솜씨가 꽤 훌륭하다.

다만, 그것들이 전체 분위기에 묻혀 조금 가볍게 지나가버리는 느낌도 있으며, 무엇보다 결말이 지나치게 ‘데우스 엑스 마키나’ 식이라 아쉬움이 남는다. 진행도 그렇지만, 등장인물들이 납득하는 과정 없이 즉시 받아들이기에 더 그렇다. 초반에 뭔가 사건이 될 것처럼 떡밥을 풀어놓지만, 그저 그것만으로 역할을 다한 듯 허무한 결말을 맞이하는 공작의 이야기도 아쉽다. 밝은 분위기와 해피엔딩을 위해 구태여 다른 것들을 모두 잘라낸 것 같은 느낌마저 든다. 그래서 끝이 갑작스럽고 마뜩잖게도 느껴진다.

그래서 이 작품은 개작의 여지가 많아 보인다. 이는 장면 설명없이 대사 위주로만 서술되어 있다는 점 또한 그렇다. 연극 연출자의 역량에 따라 극이 크게 달라질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게 더 이 희곡을 실제로 실연하면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한번 보고 싶다.)

번역에서는 일부 실수가 눈에 띄었다. ‘어떡해’가 마땅할 것 같은데 ‘어떻게’를 썼다던가 하는 식의 자잘한 것이다. 그 외에는 전체적으로 무난하다.

그러나, 시시때때로 나타나는 비유나 말놀이의 맛을 살리지는 못했고, 작가 특유의 시적인 문장도 느끼기 어렵다. 후자의 경우 가독성을 위해 일부러 한 것이라고 하고, 전자 역시 한국어와의 언어 차이로 인한 것이기는 하나, 이런 것들이 작가 특유의 매력이라고 꼽히는 것이기도 한지라 역시 아쉬움이 남았다.

주석을 충실히 붙여 이해를 높인 것은 나쁘지 않다. 다만, 일부 주석 끝에 덧붙인 “(Arden)“이란 표기는 무슨 의민지 불명하다. 물론 충분히 짐작이 가는 것이긴 하나, 확실히 언급했더라면 더 좋았을 듯하다. 신의 이름에 대한 주석도 ‘로마의 신’이란 것을 명시했으면 더 좋았겠다.

이 리뷰는 리뷰어스 클럽을 통해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고 작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