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린 헌터(Erin Hunter)’의 ‘용기의 땅 5: 영혼을 먹는 자들(Bravelands #5: The Spirit-Eaters)’은 용기의 땅에서 벌어지는 동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다섯번째 책이다.

표지

이야기는 전권에서 바로 이어진다. 전권이 쏜의 고민을 중심으로 나름 하나로 완성되는 이야기를 보여주기도 했지만, 피어리스나 스카이의 이야기는 물론 특히 용기의 땅에 새롭게 일고있는 기묘한 사건들을 하나씩 보여주면서 앞으로 펼쳐질 전개의 배경 스토리를 깔고있는 느낌이 들기도 했었는데, 거기에서 바로 이어지기 때문에 이야기가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는 느낌도 든다.

같은 시리즈의 책이라고 해도 권마다 각기 다른 주요 이야기를 두어서 나름대로 개별적인 완결성을 갖추도록 만드는 경우가 많은데, 용기의 땅은 반대로 앞뒤권이 긴밀하게 연결되는 면이 많아서 조금은 시즌제 드라마 같다는 생각도 든다.

용기의 땅 시리즈는 애초에 위대한 부모라는, 세대와 종을 뛰어넘어 계승되며 특별한 능력과 지혜를 보여주는 존재가 등장하는 일종의 판타지물이긴 하지만, 그래도 현실과의 경계 어딘가에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그렇기에 여러 동물들이 종을 뛰어넘어 소통하는 것이나 서로 협력하며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더 극적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 권에서 영혼을 먹는 자들이 등장하면서 시리즈의 세계관이 훨씬 판타지 쪽으로 더 기운 느낌이다. 심장을 먹음으로써 영혼을 취하고 능력을 흡수한다는 게 단지 미신적인 행위가 아니라 실제로 유효한 것으로 나오기에 더 그렇다.

이것이 특별한 적과 그들의 무서움을 더욱 두드러지게 만들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위대한 부모의 특별함이 좀 바래게 만들기도 해서 꼭 좋지만은 않았다. 이런 마법적인 게 그렇게 쉽게 이뤄지는 세계관이라면 이제껏 용기의 땅엔 왜 위대한 부모 외의 별 다른 능력자가 없었다는 게 이상하다는 의문이 생기기도 한다.

반면에 그러한 것들을 통해 엄청난 빌런을 잘 만들어냈다는 것은 좋았다. 이야기가 대부분 세 주인공의 시점에서 전개되기 때문에 그저 가끔씩 등장하기만 할 뿐 별 다른 세세한 묘사는 없는데도 그 때마다 조금씩 뒤틀림을 보여왔던 것도 그렇고 일종의 광기를 느끼게 하는 설정까지 덧붙으면서 꽤나 묵직한 캐릭터를 만들어졌다.

특별한 빌런의 탄생은 절로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이 리뷰는 북카페 책과 콩나무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고 작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