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스 해밀턴(Edith Hamilton)’의 ‘해밀턴의 그리스 로마 신화(Mythology: Timeless Tales of Gods and Heroes)’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정수를 담은 책이다.

표지

어쩌면 기대와는 조금 다른 책일지도 모른다. 신화를 담은 책이라고하면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것처럼, 일종의 소설로서 재구성해 쓰인 일반적인 이야기책은 아니기 때문이다.

심지어 특정 시인의 것만을 사용했다거나, 저자가 자기 나름의 해석으로 재창조해 일관된 묘사나 이야기를 보여주지도 않는다. 그러기는 커녕 오히려 이 시인은 이렇게, 저 시인은 저렇게 얘기했다면 여러가지를 비교하는 얘기를 꺼내놓기도 한다.

어떨 땐 저자가 자신이 이제까지 파악한 신화적인 이야기를 늘어놓는가 하면, 또 어떨 땐 고전에서 선정한 내용을 거의 그대로 실은 듣한 부분이 나오기도 한다. 그것은 때론 시의 일부이기도 하고, 줄거리를 담은 신화의 서사이기도 하다.

이런 여러가지 것들이 섞여있기 때문에 책은 꽤나 자유롭게 쓰인 느낌이다. 그것이 ‘신화 소설’을 기대한 사람에게는 조금 아쉬울 수도 있다. 묘사를 더해 소설화를 하지 않은, 내용과 서사만을 담은 줄거리 위주라 더 그렇다.

대신, 여러 이야기를 통해 당시 사람들이 세상을 바라보던 관점이라던가 신화를 어떻게 소비했었고 반대로 사회의 변화가 신화를 어떻게 바꿔왔는지 등도 엿볼 수 있어 신화를 폭넓게 좋아하는 사람으로서는 긍정적인 면도 많다.

이번 개정판엔 초판 발행 80주년을 기념하여 100점의 명화들을 컬러로 넣었기에 더 그렇다. 사화 속 인물과 장면을 훌륭한 그림으로 보는 것 자체도 좋지만, 그림은 당시의 신화에대한 해석이 담겨있는 것이기도 하기에 저자의 이야기와 함께 유의미한 비교거리가 되기도 한다.

소설처럼 잘 짜여진 흐름, 세밀한 묘사, 신선한 해석 같은 것은 딱히 없지만, 대신 풍부한 분량과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으며, 그리스 로마 신화에 대한 이해도 더할 수 있다는 점에서 꼭 한번 읽어볼만하다.

이 리뷰는 문화충전200%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고 작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