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이즈미 다다아키(今泉 忠明)’가 감수하고 시모마 아야에(下間 文恵), 도쿠나가 아키코(徳永 明子), 가와무라 후유미(かわむら ふゆみ)가 그린 ‘안타까운 동물사전 1: 재미있는 진화의 신비(おもしろい! 進化のふしぎ ざんねんないきもの事典)’는 흥미로운 동물들의 모습과 특징을 담은 동물도감이다.

표지

수록된 동물들 중에는 꽤나 널리 알려졌고, 그래서 딱히 이상해 보이지 않는 놈들도 있다. 예를들어, 방귀냄새가 지독하고 그럴수록 인기가 있는 스컹크라던가 똥이나 오줌을 먹는 습성을 보이는 놈들이 대표적이다.

그래도 많은 동물들이 굉장히 독특한 성질을 갖고있고 그것들은 때론 절로 안타깝게 생각되기도 하는데, 이 책은 그런 동물들을 모으고 거기에 안타까운 정도를 표시함으로써 꽤나 재미있고 특징적인 컨셉의 책이 되었다. 이 컨셉은 이 생물도감을 끝까지 굉장히 흥미롭게 볼 수 있게 해준다.

수록 동물들의 특징은 왜 그런지 충분히 추측할 수 있는 것에서부터 어쩌다 그렇게 되었는지 좀 의아한 것까지 다양한데, 그러한 특징이 얼마나 합리적으로 이해할만한가 하는 정도와 얼마나 안타까운가 하는 정도가 그리 크게 상관관계는 없기에 생물의 진화란 복불복으로 무엇이 생존에 유리하게 작용하게 될지는 알 수 없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꽤 특징적인 컨셉을 취한만큼 책은 기본적으로 그런 요소들을 알려주는데 주목을 하고 있지만, 거기에 종류나 서식지, 크기, 기본적인 특징같은 기본적인 정보도 함께 담고 있으며, 생물들의 모습 또한 알아보기 좋게 삽화를 잘 넣어서 생물도감으로서의 기본 역할도 잘 하는 편이다.

삽화는 단순하면서도 외형 등을 분명히 알아볼 수 있게 묘사를 잘 했으며, 세명이 일러스트를 맡았는데도 그림체를 잘 맞춰서 전체적으로 통일되고 이질감이 없어 보기 좋다.

인기를 끌어 후속책들도 나왔는데, 다음 시리즈에서는 또 어떤 동물의 어떤 면모들이 담겨있을지 궁금하다.

이 리뷰는 북카페 책과 콩나무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고 작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