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부야 쇼조(澁谷 昌三)’의 ‘한 줄 심리학(一瞬で相手の心をつかむ 1行心理術)’은 가볍게 읽을 수 있도록 짧게 요약한 심리 기술들을 담은 책이다.

표지

책에는 비즈니스, 인간관계, 몸짓, 첫인상, 문장, 그리고 연애 관련한 심리학 기술들이 무려 241개나 수록되어있다. 각 기술들은 모두 1장에 짧게 요약했는데, 그래서 읽다보면 아쉬워 좀 더 관련 내용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대신 그만큼 읽기도 쉽고, 그래서 출퇴근 하면서도 편하게 읽을 수 있는건 장점이다.

애초에 이렇게 짧게 요약한것은 한눈에 들어오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어떤 것인지 바로 알 수 있도록 모든 기술을 ‘한 문장’으로 썼다. 그 뿐 아니라 각 기술을 언제 써야하는지도 한 문장, 기술에 대해 추가 설명도 한 문장으로 만들었다. 그 아래 세부 설명이 있긴 하지만, 이 3개의 주요 문장이 전체 내용을 꽤 잘 요약하고 있어서 급하다면 이것들만 읽어도 내용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

각각의 기술들은 서로 큰 연관이 없으므로 굳이 순서대로 읽을 필요는 없다. 그저 사전처럼 필요할 때 자기가 원하는 것을 찾아 봐도 좋다. 그러려면 어떤때 어떤 기술이 필요한지 바로 찾을 수 있으면 좋은데, 목차에는 기술 문장만 나오고 어떤 때 사용하는 것인지는 나오지 않는다. 목차 분량이 꽤 되서 늘리기 부담스러웠다면, 상황에 따른 목차를 따로 정리해 첨부했어도 좋았으련만 좀 아쉽다.

수록된 기술들을 살펴보면 의외로 익숙한것도 많이 있다. 이는 이 책이 어느정도 검증된 심리학 연구 결과를 모은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반대로 어느정도 믿을만 한 것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심리학 기술들은 막상 살펴보면 의외로 사소한 것들이 많은데, 이건 인간 심리가 그만큼 사소한 것 하나하나에 크게 바뀔 수 있다는 의미기도 하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놓치기 쉬운데, 반대로 신경쓰면 의외로 쉽게 익힐 수도 있다. 잠깐씩 시간내어 살펴보고 익혀두면 인간관계나 사회생활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