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으로도 나오지 않는 환불 규정은 ‘승차권의 반환’‘이라는 이름으로 여객운송약관(1~8호선)에 나와있다.

제33조(미사용 승차권의 반환)
① 여객은 승차권(교통카드 제외)이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에는 도시철도 구간의 각 역에 다음 각 호의 운임 반환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다만, 1회권 및 단체권은 여행 시작 이전의 유효한 승차권에 한합니다.

  1. 정기권 : 사용일수와 사용횟수를 적용하여 산출한 금액 중 적은 금액을 반환하며, 카드 대금은 반환하지 않습니다. 다만, 반환 당일 사용하지 않은 경우에는 사용일수 계산시 반환당일은 제외합니다.
    가. 사용일수 기준 반환금액 = 정기권여객운임 - (사용일수 × 별표3에 정한 종별 교통카드운임 × 2회)
    나. 사용횟수 기준 반환금액 = 정기권여객운임 - (사용횟수 × 별표3에 정한 종별 교통카드운임)

여기서 말하는 사용일수는 정확한 의미가 불명하긴 한데, 상식적으로 생각한다면 정기권으로 지하철을 이용한 날만을 셈한 것이리라 본다. 즉, 출퇴근에 이용했다면 대게 ‘사용일수 = 사용횟수/2’일 것이다. 그러므로 추가로 더 이용을 했더라도 사용횟수 기준보다 사용일수 기준이 더 낮은 반환금액으로 계산될 일은 거의 없을 거다.

다음은 현행 정기권의 종류와 환불 규정에 따른 반환금 계산기다:

정기권
사용일수
사용횟수

간단하게 반환금을 추정해보고 싶을 때 유용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