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속에서 시작하는 미생물 이야기’는 입속 미생물과 그들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관리 방향에 대해 정리한 책이다.

표지

미생물이란 아주 작은, 미세한 생물을 말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쉽게 알아볼 수 없고 그래서 아직 밝혀낸 것도 많지 않기 때문에 미지의 생물이기도 하다. 이 책은 그런 미생물 중에서도 우리 몸 특히 입속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는 미생물들에 대해 다루고 있다. 그리고 그것을 자연스럽게 우리 몸의 건강과 연관지어 이야기 한다.

아마 ‘입속 미생물’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된 것은 저자가 미생물학자이면서 또한 치과의사이기도 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그런 저자의 관심은 꽤나 괜찮은 우연이 아니었나 싶다. 늘 바깥과 바로 이어져있으며, 공기는 물론 각종 음식물을 받아들이는 입이야말로 몸이 바깥 미생물들과 작용하는 통로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그런 입속에 뿌리내리고 있는 미생물들을 살펴보는것은 꽤나 의미가 있다.

저자는 입속 미생물과 그것들이 몸에 끼치는 영향을 꽤 잘 풀어냈는데, 그러면서 단순히 미생물 이야기만 하는게 아니라 치과의사라는 직업과 그를 통해 얻은 경험을 살려 치의학적인 면모를 곁들어 얘기하는게 꽤 신선하고 흥미롭기도 했다.

지식의 수준도 꽤 적절하게 담았다. 나름 깊은 얘기를 하면서도 무리한게 없도록 해서, 끝까지 어렵지 않게 읽어 내려갈 수 있었다.

일부 같은 얘기가 반복되거나, 저자의 다른 책을 참고하라고 하는 것, 그리고 결론이 치의학 쪽으로 모아지는게 조금은 멋쩍기도 했는데, 전체적으로는 좋았고 꽤 재미도 있었다.

미생물은 아직 많이 밝혀지지 않았기에 그 다양하고 신기한 것들을 자세히 들여다 보는것만도 꽤 재미있다. 하지만, 이 책처럼 다른 분야(여기서는 치의학)과 연결지어 살펴보는것도 그 못지않게 좋았다. 게다가 치의학적인 얘기들은 실제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들이라 유익하기도 했다.

평소엔 별로 신경쓰지 않는 입속 미생물들이지만, 책을 통해 한번 살펴보고 그들과의 원활한 공존 방법을 알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 리뷰는 리뷰어스 클럽을 통해 출판사로부터 책을 받고 작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