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특공대 1: 뱀파이어의 첫사랑’은 괴담을 해쳐나가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잘 그려낸 판타지 소설이다.

표지

힘을 가진 인물이 등장해서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요괴들을 처리한다는 점에서 이 소설은 일종의 ‘요괴물’ 또는 ‘퇴마물’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어느정도는 전형적인 형태를 띄고있다. 현재와 동떨어진 가상의 존재를 다루는 요괴물의 특성상 요괴를 먼저 보여주고 나서 퇴치하는 수순을 밟지 않으면 마치 안개속을 걷는 것처럼 이야기가 어지러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요괴의 존재 자체를 비밀스러운 요소로 사용하며 심리나 인간군상 등에 집중하는 호러 스릴러 같은게 아니라면 모두 엇비슷한 전개를 보일 수밖에 없다.

대신 작가는 기존의 다른 장르에서 보이던 특징들을 가져와 이 시리즈만의 개성을 더했다. 전대물을 연상케하는 장착 장비와 변신이 대표적이다. 물론 굳이 따지자면 이러한 요소 자체가 신선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작가가 그걸 소설속에 녹여낸 방식이 기존의 것과는 꽤 달랐기 때문에 이 시리즈만의 독특함으로 느껴졌다.

아이들로 시작해서 아이들로 끝나는 이야기도 그리 흔치않은 특징이다. 보통은 그 사이에 어른들의 활약이나 도움이 있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걸 굳이 애써 배저한 점은 이 시리즈가 무엇을 보여주려고 하는 지 더 분명히 나타내는 것 같다.

물론 그 덕에 조금은 ‘아이들만의 세상’을 보는 것 같은 어색함도 있었는데, 애초에 이 책이 아이들을 위한 것임을 생각하면 딱히 단점으로 꼽을만한 건 아니다.

아이들을 위한 책이라 작은 것까지 세밀하게 묘사하지도 않고 전체 분량도 짧은데, 그런데도 굉장히 여러 이야기들을 담아서 작가의 욕심이 좀 엿보인다. 많은 이야기를 하다보니 각각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자세히 다루지는 못했는데, 그래도 다행히 열고 다는 건 나름 잘 한 편이다. 그래서 이것 저것 갖다붙였다기 보다는 아이들이 겪을만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는 느낌이다.

가장 중요한 괴담 이야기도 꽤 괜찮았다. 요괴물은 이미 장르를 이뤘을 정도로 많이 이야기되었다보니 이미 익숙한 이야기들도 보이기는 한데, 그것들을 조금씩 섞고 변형한데다 작가가 새롭게 만들어 낸 듯한 이야기도 있어 어느정도는 ‘새로운 괴담’을 읽는 재미도 있었다.

전체적으로 이 정도면 준수하게 잘 나온게 아닌가 싶다. 다음권에선 또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