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휘의 ‘태양의 그늘’은 일제강점기 말과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한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박종휘의 태양의 그늘 표지

처음엔 두 집안의 결혼 이야기로 가볍게 시작한다. 이야기 만큼이나 글도 가벼워서 편하게 읽을 수 있다. 그래서 ‘일제강점기?’라는 의구심도 들게할 정도다. 이런 일일 연속극 같은 분위기는 결혼 이야기가 이어지는 동안 계속된다.

두 집안의 가계도

중매x중매

그런데, 일본이 항복하고 광복을 맞이하면서 오히려 이들은 고난에 휩싸이게 된다. 한국 전쟁이다. 밝은 봄같던 이야기도 본론으로 들어가 어두워지게 된다. 이 점은 오히려 일제강점기 때가 더 살기 좋았던 것처럼 비춰져 좀 의외였는데, 이 이야기의 중심이 일제강점기 때의 독립운동이 아니라 광복 후 벌어진 한국전쟁에 있기 때문에 그런 듯하다.1

보면서 좀 걸렸던건, 각각의 이야기가 유기적으로 잘 묶여있는것은 아닌 것 같다는거다. 등장 인물들의 관계나 됨됨이 등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겠지만, 없어도 상관 없을것 같은 이야기도 등장하기 때문이다.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썼다는걸 보면 그렇기 때문에 남은 흔적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좋은점은 꽤 무거운 이야기지만 어렵지 않게 죽 읽을 수 있다는거다. 이야기도 흥미롭다.

다만, 중간에 갑작스레 끊는듯한 급한 마무리는 썩 좋지 않았다. 본래 ‘태양은 잠들지 않는다’는 제목으로 썼던 초고를 3부로 나눠 그 1부를 낸게 이 책이라고 하더니 그 영향으로 조금 무리하게 찢다가 그렇게 된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2, 3부를 기대한다.

위드블로그를 통해 리뷰를 위한 제품 비용 포인트백을 조건으로 구매해 읽어보고 작성했다.
위드블로그
  1. 일제 말 뿐 아니라 광복에 관한 이야기도 짧게 언급하고 지나가는걸 보면, 작가도 그렇게 생각하고 쓴게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