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흥미롭게 볼만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 테라리움

‘테라리움(Terrarium)’은 인류멸망과 그 후를 그린 포스트 아포칼립스 소설이다.

19세기 헝춘반도의 이야기를 잘 그려낸 역사 소설 - 포르모사 1867

‘첸야오창(陳耀昌)’의 ‘포르모사 1867(傀儡花)’는 19세기 헝춘반도의 이야기를 그린 역사 소설이다.

완결성이 있지만 완성도는 아쉬운 사랑 이야기 - 안드로메다의 고양이

‘슈카와 미나토(朱川 湊人)’의 ‘안드로메다의 고양이(アンドロメダの猫)’는 완성도가 다소 아쉬운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SF, 판타지를 만나다 - 30세기 소년소녀

‘30세기 소년소녀’는 SF와 판타지의 만남을 재미있게 그린 소설이다.

식상한 듯 공감되는 이야기 - 바람을 기다려

‘바람을 기다려’는 정체성 문제를 담은 소설이라 할 수 있다.

흥미롭게 볼만한 대체역사 소설 - 마지막 명령

‘마지막 명령’은 대통령 암살을 소재로 한 대체역사 소설이다.

청소년들의 고민과 현실 - 짐승의 여름 방학

‘짐승의 여름 방학’은 청소년들의 여러 고민과 현실을 담은 단편집이다.

산 자와 죽은 자의 단 하룻밤 - 사자 츠나구 1

‘츠지무라 미즈키(辻村 深月)’의 ‘사자 츠나구(ツナグ)’는 죽은 자와의 해후를 소재로 한 소설이다.

나름 괜찮은 판타지 모험기 후속권 - 거꾸로 흐르는 강: 한나와 천년의 새

‘장 클로드 무를르바(Jean-Claude Mourlevat)’의 ‘거꾸로 흐르는 강: 한나와 천년의 새(La Rivière à l’envers: Hannah)’는 한 소녀의 모험을 그린 판타지 소설이다.

흥미롭고 재미있게 익히는 영단어 - 필수 어원을 만화로 잡는 4컷 영단어

‘히지이 가쿠(肘井 学)’의 ‘필수 어원을 만화로 잡는 4컷 영단어(語源とマンガで英単語が面白いほど覚えられる本)’는 영어 단어를 재미있게 익힐 수 있게 만든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