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운 뇌 내 왜곡, 인지 편향 - 우리의 뇌는 왜 충고를 듣지 않을까?

‘에릭 라 블랑슈(Eric La Blanche)’의 ‘우리의 뇌는 왜 충고를 듣지 않을까?(Pourquoi votre cerveau n’en fait qu’à sa tête)’는 우리가 쉽게 빠지는 인지 편향에 대해 다룬 책이다.

말의 생애를 잘 그려낸 고전 - 블랙 뷰티

‘애나 슈얼(Anna Sewell)’의 ‘블랙 뷰티(Black Beauty)’는 인간의 관점이 아닌 동물의 관점으로 쓰인 최초의 영미 소설이다.

가족과 비극, 그리고 사랑과 용서 - 다시 물어도, 예스

‘메리 베스 킨(Mary Beth Keane)’의 ‘다시 물어도, 예스(Ask Again, Yes)’는 두 가족의 기구한 이야기를 그린 소설이다.

연극 무대를 책으로 옮겨놓은 책 - 바닐라

‘바닐라’는 ‘그 개’라는 원작 연극을 책으로 옮긴 희곡이다.

광복 전후 밑바닥 사람들의 이야기를 절절하게 그려낸 소설 - 누나

‘누나’는 광복 전후 밑바닥 사람들의 이야기를 절절하게 그려낸 소설이다.

아이들을 위한 철학 입문서 - 생각을 깨우는 철학

‘샤론 케이(Sharon Kaye)’의 ‘생각을 깨우는 철학(Big Thinkers and Big Ideas: An Introduction to Eastern and Western Philosophy for Kids)’은 철학의 주요 개념들을 쉽고 간단하게 정리한 책이다.

남자아이를 위한 성평등? - 남자아이를 위한 첫 성평등 그림책

‘줄리 머버그(Julie Merberg)’가 쓰고 ‘미셸 브러머 에버릿(Michéle Brummer Everett)’이 그린 ‘남자아이를 위한 첫 성평등 그림책(My First Book of Feminism for Boys)’은 남자아이에게 전하는 페미니즘을 담은 그림책이다.

흥미로운 공룡 이야기를 잘 담은 도감 - 최강 공룡 서바이벌 대백과

‘고바야시 요시쓰구(小林 快次)’가 감수하고 ‘구마아트’가 그린 ‘최강 공룡 서바이벌 대백과(超リアル 恐竜サバイバル図鑑)’는 다양한 공룡들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잘 담은 도감이다.

정의로운 형사에 대한 존경과 사회 문제를 잘 담은 소설 - 마이더스의 덫

‘마이더스의 덫’은 사회 문제를 파해치는 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소설이다.

아이들을 위한 철학 그림책 - 아직도 생각하는 개구리

‘이와무라 카즈오(いわむら かずお)’의 ‘아직도 생각하는 개구리(もっとかんがえるカエルくん)’는 생각하는 개구리 시리즈 세번째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