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을 잘 살린 코지 미스터리 - 허실시 일상신비 사건집

‘허실시 일상신비 사건집’은 컨셉을 잘 살린 코지 미스터리 단편집이다.

무난하게 읽는 맛이 있는, 각양 각색의 사랑 이야기 - 스위처블 러브 스토리

‘스위처블 러브 스토리’는 다양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소설집이다.

일상적인 물리 돌아보기 - 부엌에서 물리찾기 1

‘부엌에서 물리찾기 1’은 흔하게 접할 수 있는 것을 통해 물리를 얘기하는 책이다.

독특한, 그렇지만 공감되는 청춘의 이야기 - 배를 가르면 피가 나올 뿐이야

‘스미노 요루(住野 よる)’의 ‘배를 가르면 피가 나올 뿐이야(腹を割ったら血が出るだけさ)’는 독특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소설이다.

도처에 널려있는, 악의 평범성 - 누군가 이 마을에서

‘사노 히로미(佐野 広実)’의 ‘누군가 이 마을에서(誰かがこの町で)’는 동조 압력을 소재로 한 사회파 미스터리 소설이다.

나름 흥미롭게 볼만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 테라리움

‘테라리움(Terrarium)’은 인류멸망과 그 후를 그린 포스트 아포칼립스 소설이다.

19세기 헝춘반도의 이야기를 잘 그려낸 역사 소설 - 포르모사 1867

‘첸야오창(陳耀昌)’의 ‘포르모사 1867(傀儡花)’는 19세기 헝춘반도의 이야기를 그린 역사 소설이다.

완결성이 있지만 완성도는 아쉬운 사랑 이야기 - 안드로메다의 고양이

‘슈카와 미나토(朱川 湊人)’의 ‘안드로메다의 고양이(アンドロメダの猫)’는 완성도가 다소 아쉬운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SF, 판타지를 만나다 - 30세기 소년소녀

‘30세기 소년소녀’는 SF와 판타지의 만남을 재미있게 그린 소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