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구성이 실로 멋진 연작 소설 - 목요일에는 코코아를

‘아오야마 미치코(靑山 美智子)’의 ‘목요일에는 코코아를(木曜日にはココアを)’은 서로 다른 색과 도시를 품은 12편의 연작 단편을 담은 소설이다.

아쉬움도 있었지만, 2부도 기대하게 하는 적당한 마무리 - 용기의 땅 6: 맹세

‘에린 헌터(Erin Hunter)’의 ‘용기의 땅 6: 맹세(Bravelands #6: Oathkeeper)’는 용기의 땅에서 벌어지는 동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여섯번째 책이다.

단순하면서도 사진같은 셀럽 그림 만들기 - 프리미어 스티커 페인팅북: 셀럽

‘프리미어 스티커 페인팅북: 셀럽’은 스티커를 이용해 간단하게 컬러링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책이다.

쉽게 접근하는 양자 역학 - 과학은 어렵지만 양자 역학은 알고 싶어

‘요비노리 다쿠미(ヨビノリ たくみ)’의 ‘과학은 어렵지만 양자 역학은 알고 싶어(難しい数式はまったくわかりませんが、量子力学を教えてください!)’는 양자역학을 좀 더 쉽게 접할 수 있게 해주는 책이다.

여러가지를 생각해보게 하는 사법 미스터리 - 최후의 증인

‘유즈키 유코(柚月 裕子)’의 ‘최후의 증인(最後の證人)’은 사법 미스터리 사가타 검사 시리즈 첫번째 책이다.

조금은 뻔한, 꽤나 고전적인, 만족스런 로맨틱 코미디 - 우리의 열 번째 여름

‘에밀리 헨리(Emily Henry)’의 ‘우리의 열 번째 여름(People We Meet on Vacation)’은 조금은 뻔한 꽤나 고전적인 로맨틱 코미디다.

어어? 말은 그렇게 대하는 거 아닌데! - 동물과 말하는 아이 릴리 5

‘타냐 슈테브너(Tanya Stewner)’의 ‘동물과 말하는 아이 릴리 5: 바람처럼 달려, 스톰!(Liliane Susewind #5 So springt man nicht mit Pferden um)’는 릴리 수제빈트 시리즈 다섯번째 책이다.

왜 꾸준히 사랑받는지 알 수 있는 걸작 - 오페라의 유령

‘가스통 르루(Gaston Leroux)’의 ‘오페라의 유령(Le Fantôme de l’Opéra)’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일종의 호러 미스터리 소설이다.

작금의 소위 페미니즘 시대를 꿰뚫는 분석 - 소모되는 남자

‘로이 F. 바우마이스터(Roy F. Baumeister)’의 ‘소모되는 남자: 남녀차에 대한 새로운 사회진화적 해석(Is There Anything Good About Men?: How Cultures Flourish by Exploiting Men)’는 작금의 소위 페미니즘 시대, 여성우월 시대를 꿰뚫는 분석을 담은 책이다.

진지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낸 소설 - 정숙한 과부들을 위한 발칙한 야설 클럽

‘발리 카우르 자스월(Balli Kaur Jaswal)’의 ‘정숙한 과부들을 위한 발칙한 야설 클럽(Erotic Stories for Punjabi Widows)’은 한 인도계 영국 여성이 뜻밖의 수업을 끌어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소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