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재미있게 훑어보는 근대 세계사 - 세상에서 가장 쉬운 세계사

‘천레이(陈磊)’의 ‘세상에서 가장 쉬운 세계사(半小时漫画世界史)’는 세계사의 주요 사건과 흐름을 쉽게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한 책이다.

반석을 찾아 해매는 사람들의 이야기 - 어부의 무덤

‘존 오닐(John O’Neill)’의 ‘어부의 무덤(The Fisherman’s Tomb: The True Story of the Vatican’s Secret Search)’은 바티칸의 비밀 연구에 관한 이야기를 정리해서 담은 책이다.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소설 - 405호실의 기적

‘쥘리앵 상드렐(Julien Sandrel)’의 ‘405호실의 기적(La chambre des merveilles)’은 코마에 빠진 아들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도전을 그린 소설이다.

가상의 도시에서 펼쳐지는 익살스러운 우리네 이야기 - 어느 작은 도시의 유쾌한 촌극

‘스티븐 리콕(Stephen Leacock)’의 ‘어느 작은 도시의 유쾌한 촌극(Sunshine Sketches of a Little Town)’은 작은 도시 마리포사에서 벌어지는 소소한 이야기들을 그린 소설이다.

쉬운 우리말로 읽는 논어 완역본 - 인생에 한 번은 읽어야 할 논어

‘인생에 한 번은 읽어야 할 논어’는 논어 그 자체에만 초점을 맞춘 완역본이다.

자기전에 누워 가볍게 읽기에도 좋은 인류와 진화 - 재밌어서 밤새 읽는 인류 진화 이야기

‘사마키 다케오(左巻 健男)’의 ‘재밌어서 밤새 읽는 인류 진화 이야기(面白くて眠れなくなる人類進化)’는 인류 진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가볍게 읽을 수 있게 정리한 책이다.

야망과 음모, 배신과 복수가 난무하는 동물들의 세계 - 용기의 땅 2: 자연의 법칙

‘에린 헌터(Erin Hunter)’의 ‘용기의 땅 2: 자연의 법칙(Bravelands #2: Code of Honor)’은 동물들의 야망과 음모, 배신과 복수를 그린 두번째 이야기다.

가벼우면서도 진지한 성장소설 - 열아홉 번째 캐서린에게 또 차이고 말았어

‘존 그린(John Green)’의 ‘열아홉 번째 캐서린에게 또 차이고 말았어(An Abundance of Katherines)’는 독특한 영재 콜린의 사랑과 성장을 그린 소설이다.

한적한 섬에서 펼쳐지는 심리 스릴러 - 새해

‘율리 체(Juli Zeh)’의 ‘새해(Neujahr)’는 트라우마를 대단한 심리묘사로 그려낸 소설이다.

들고양이들과 함께하는 느린 산속 생활 - 고양이에게 GPS를 달아 보았다

‘다카하시 노라(高橋 のら)’의 ‘고양이에게 GPS를 달아 보았다(猫にGPSをつけてみた: 夜の森半径二キロの大冒険)’는 한적한 산골에서 고양이들과 함께 하는 삶을 담은 에세이다.